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부활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부활에 관한 은유는 종종 자연에서 발견됩니다. 사진 제공: 픽사베이 zhugher.
부활에 관한 은유는 종종 자연에서 발견됩니다. 사진 제공: 픽사베이 zhugher.

연합감리교인들은 죽은 자의 부활이라는 기독교적 믿음을 공유합니다. 우리의 교리적 진술은 이를 직접적으로 표현합니다. 

우리는 예수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셨음을 믿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진실로 죽은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시어, 완전한 인성을 갖춘 그의 몸을 다시 가지시고” (종교강령 제III조).

우리는 또한 모든 죽은 사람들이 부활할 것을 믿습니다. 

우리는 모든 인간이 현재와 마지막 날에 예수 그리스도의 정의의 심판대 앞에 것을 믿는다. 우리는 죽은 자의 부활을 믿는다. 의로운 자는 영생으로, 악한 자는 영원한 저주에 이름을 믿는다” (복음주의연합형제교회의 신앙고백 제XII조). 

하지만 부활에 관해 정확히 무엇을 믿는다는 말인가요? 혹은 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부활이 무엇인가요? 

부활이 의미하지 않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활은 그저 이전에 죽은 사람을 소생시키는 것이 아닙니다. 부활은 좀비가 무덤을 빠져나와 떼를 지어 길거리를 배회하는 것이 아닙니다. 부활은 사람이나 시신을 “죽지 않은 상태”로 되돌리는 것이 아닙니다. 

부활은 사람들이 온전히, 완전히, 전적으로 살아있게 합니다. 

신약의 모든 책 중 부활의 특징에 대해 가장 광범위하게 논의하는 곳이 바로 고린도전서 15장입니다. 바울은 부활이 죽어서 묻힌 육의 몸이 그저 다시 살아나는 것이 아닌 영의 몸이 살아나는 것이라 말씀합니다. 새로이 창조된 영의 몸은 어떤 면에서 여전히 “우리”이지만, 궁극적으로는 현재의 우리와 매우 다르며 훨씬 더 큰 잠재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 썩을 것으로 심고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욕된 것으로 심고
          
영광스러운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약한 것으로 심고
          
강한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육의 몸으로 심고
          
신령한 몸으로 다시 살아나나니 육의 몸이 있은즉 영의 몸도 있느니라(고린도전서 15:42b-44)

우리가 또한 기억해야 하는 점은 기독교 신학에서, 특히 기독교 종말론(마지막 혹은 궁극적 일에 관한 이해)에서 부활이란 용어가 의미하는 것입니다. 부활은 현재의 시간에 속한 것이 아닌, 다가올 시간에 속한 삶의 형태에 대한 설명입니다. 영의 몸은 요한계시록 21:1에 나오는 “새 하늘과 새 땅”처럼 새롭게 창조된 몸입니다: 

내가 하늘과 땅을 보니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졌고
                    
바다도 다시 있지 않더라.” 

새롭게 창조된 영의 몸은 새 창조의 일부인 새 땅에서 번성하기 위해 지어집니다. 

그렇다면, 이 모든 것이 지금 우리에게 의미하는 바는 무엇입니까? 

시간이나 노화가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끼치든, 우리의 소망은 몸의 육체적 상태에 좌우되지 않는다는 데서 우리는 평안을 얻을 수 있습니다. 우리의 소망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한 분 예수님께 있으며, 마지막 날에 부활한 우리의 몸도 부활하신 그분의 몸과 같을 것이라는 데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썩을 수밖에 없는 육체를 보존하기 위한 노력이나 화장이나 혹은 장기 기증 그 어떤 것도 하나님이 부활을 통해 우리에게 하실 일을 막을 수 없다는 점을 기억합니다. 부활의 본질을 이해하기 때문에 우리는 근거 없는 두려움으로부터 자유로이 죽은 이들을 기리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부활 신앙은 우리의 몸이 “성령의 전”이라 하신 말씀의 의미를 깊이 생각하게 합니다(고린도전서 6:19). 장차 우리가 받을 몸은 전적으로 영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부활의 약속을 기다리는 지금도 우리의 몸은 성령이 거하시는 전이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세상을 사는 가운데에도, 우리는 경건한 마음으로 몸을 대해야 합니다. 우리의 몸뿐만 아니라 이웃의 몸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담 안에서 모든 사람이 죽은 같이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사람이 삶을 얻으리라”(고린도전서 15:22).

우리는 이미 그리스도 안에 새로운 피조물입니다. 우리는 죽음 너머 삶의 약속과 현재의 삶에서 새 시작의 약속을 경험하며 삽니다. 우리는 또한 지금 여기서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닦아 주시니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말씀하신 하나님의 시간에 임할 완전한 부활을 미리 맛보며 삽니다(요한계시록 21:4). 


본 자료는 연합감리교 공보부의 사역인 Ask The UMC에 의해 제작되었습니다.